HAPPY GKL

2020년은 누구에게나 잊지 못할 해가 아닐까요? 겪어 보지 못했던 낯선 상황에 힘들었지만, 함께 이겨내기 위한 노력에 가슴 뭉클하기도 했지요. 그리고 알게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 특별했던 해를 보내는 마음과 새해를 맞는 설렘 담은 GKL 직원들의 인사를 만나봅니다.

글 현유진 사내기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