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팀

서브페이지 제목배경

자전거로 동해안 즐기기! 영덕 투어 라이딩!

2023-07-04

조회 1,702

7
말풍선 174


한 지방의 모습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방법은

자전거를 타고 가는 것이다.

자전거를 타고 가면 언덕을 힘들게 올라가야 하고

내리막길을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그 지방을 있는 그대로 기억한다. 

반면 자동차를 타고 가면 높은 언덕만이 인상에 남는다.

 -헤밍웨이-


‘로드 자전거’ 하면 쫄쫄이 복장의 배 나온 아저씨를 떠올리는 분도 있겠죠? 또는 몇백만 원에서 천만 원 정도의 고가의 자전거를 사는 이상한 사람으로 바라볼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로드 자전거를 타 보면 이러한 시선보다는 자전거의 매력과 고된 라이딩을 함께하며 느끼는 동료애 그리고 성취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푸른 바다를 옆에 두고 오롯이 나만의 힘으로 페달을 밟아 오르는 꼭대기의 풍경! 어떤 모습일지 함께 느껴보실까요?



전국 투어 라이딩, 이번엔 동해다!



< GKL 강남코엑스점 OP팀 자전거 모임 >



GKL 강남코엑스점 OP팀에는 멋진 풍경과 맛있는 음식 그리고 자전거를 좋아하는 서너 명의 사람들이 모여 시작된 로드 자전거 친목 모임이 있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모임이 수년이 지나 이젠 20여 명이 되어 매달 전국 곳곳을 달리고 있는데요.


여름이면 계곡까지 자전거로 올라가 그대로 물에 풍덩 빠지기도 하고, 밤에 모여 야간 라이딩을 즐기기도 하며, 일 년에 한 번씩은 관광버스를 빌려 서울 근교에서 보지 못한 풍경과 음식을 함께 즐기기도 합니다.


이렇게 자전거로 추억을 만들고 있는 사람들이 이번에는 푸른 바다가 펼쳐진 동해안으로 라이딩을 떠났습니다.



고통과 행복의 Up and Down




#AM 06:00 출발

장거리 투어 라이딩을 떠날 때는 보통 새벽에 모여 출발하는데요. 저도 라이딩 여행할 생각에 들떠서 선잠을 자며 오전 5시에 일어나 장비를 챙기고 집결지로 출발했습니다. 오전 6시에 구리 토평과 6시 30분에 잠실운동장에서 집결 후 버스에 자전거를 싣고 영덕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모두 들뜬 마음에 버스 안이 시끌벅적 웃음소리로 가득했습니다. 




#AM 10:00 업힐 라이딩 시작

3시간 반을 달려 BTS의 뮤직비디오 촬영지로 유명한 영덕 해맞이공원에 도착했습니다. 꼭 라이딩이 아니어도 이곳은 포토스팟이니 인증샷은 필수입니다! 버스에서 내려 인증샷을 찍고 자전거 정비와 장비 착용 후 본격적인 라이딩을 시작했습니다.


<영덕 해맞이공원>


이번 라이딩 코스는 영덕 해맞이고개 ~ 망양휴게소까지 65km의 거리로 업힐(up-hill, 언덕)이 다소 많은 코스입니다.


<동해안 따라 업힐이 많은 라이딩 코스>


라이딩 시 무엇보다 부상 없이 안전하게 타는 것이 최우선이라 천천히 출발했는데요. 조금 못가 가파른 언덕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점점 숨이 턱까지 차는 고통이 시작됐습니다.




업힐을 오를 때면 내 숨소리만 들리는 듯한 고요한 시간이 흐릅니다. 숨이 차오르고 힘들지만 그래도 페달을 멈추지 않으면 자전거는 조금씩 나아갑니다. 

이런 고통이 몇 번 지나고 나니 기다렸다는 듯이 동해가 탁 트인 바다를 보여주기 시작하는데 고통이 다 잊힐 만큼 시원한 광경이었습니다. 물론 업힐 후에는 멋진 풍경과 함께 보상 같은 다운힐(내리막길)이 기다립니다.

업힐에서의 땀을 식힐 다운힐을 즐기되 너무 무리해서 빠르게 내려가는 것은 금물입니다! 언제나 안전이 최우선이니 긴장을 풀지 말고 천천히 내려가야 합니다. 

#AM 12:00 라이딩도 식후경 
여러 번의 업힐과 해안 길을 달려 20km 지점에서 기다리고 기다리던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점심은 지역에서 유명한 물회를 선택했는데요. 타이어도 씹어 먹을 기세에 먹는 이곳 물회는 최고의 진수성찬이었습니다.


#PM 14:00 에메랄드 바다와 피니시 라이딩
물회로 요기 후 다시 부지런히 달리기 시작했는데요. 배도 든든하고 이때부터는 대한민국에서 잘 볼 수 없는 고래불해수욕장의 에메랄드색 바다 풍경에 취해 힘들지 않게 달릴 수 있었습니다.

업힐과 다운힐을 지나 시골 어촌풍경을 배경으로 자전거를 달리고, 수영하는 군인들과 손도 흔들고 인사하며 달리다 보니 어느덧 목적지가 저 멀리 보이기 시작합니다. 



목적지가 다가오니 살짝 아쉬운 마음도 들고, 빨리 완주하고 싶은 마음도 들었습니다. 사실 이번 코스는 업힐과 다운힐이 교차하는 구간이 많아 쉬운 라이딩은 아니었는데요.

역시나 코스의 마지막 부분에 또다시 업힐 구간이 여러 번 있어서 남은 아쉬움을 털어냈습니다. 힘들었지만 그래도 서로 응원하며 큰 사고 없이 모두 무사히 65km의 여정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영덕 라이딩 영상, 2배속>


특히, 비가 올 것이라는 예보와 달리 날씨마저 좋아서 상쾌한 라이딩을 할 수 있었는데요. 정말 운이 좋았던 걸까요? 저녁 식사하러 버스에 오르자마자 거짓말처럼 비가 오기 시작해서 모두 환호했답니다.


그 후 창밖으로 보이는 선명하고 커다란 무지개는 동해바다가 주는 이번 투어 라이딩의 마지막 이벤트가 됐습니다.




#PM 17:00 영덕 대게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

영덕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있죠? 대게를 맛있게 먹을 생각으로 모두 완주 후에 해변의 대게 집을 찾았습니다. 비록 제철은 지났지만 라이딩 후에 먹는 대게 맛은 입에서 녹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 와중에도 맛있는 대게를 까서 서로 먹여주는 모습은 감동이었습니다.




기분 좋게 라이딩하고 대게까지 먹으니 그제야 다음날 출근 걱정이 슬슬 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프로이기에 아쉬움을 뒤로한 채 서울로 향하는 버스에 올랐습니다.


피곤이 몰려와서 출발할 때 들떠서 시끄러웠던 것과 상반되게 돌아올 때는 고요함 속에 모두 기절했답니다. 모두 행복한 꿈을 꾸며 서울로 올라왔겠죠? 비록 몸은 힘들었지만 눈과 입이 호강한 하루였습니다.




라이딩의 또 다른 재미, 국토종주 인증센터 찾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여행 인증 수첩>



자전거 타는 라이더분들은 대부분 알겠지만 ‘자전거 인증 수첩’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전국에 마련돼 있는 자전거길을 여행할 때 다녀간 곳을 기념할 수 있도록 인증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 수첩인데요. 인터넷에서 구매(4,000원) 후 인증 도장을 찍어 완성하면 자전거 국토대장정 메달을 받을 수 있답니다. 


자전거길을 달리다 보면 빨간색 전화 부스처럼 생긴 자전거 인증센터를 볼 수 있어요. 이곳에서 도장을 예쁘게 찍으면 됩니다. 


물론 동해안에도 인증센터들이 있어서 저희도 놓치지 않고 인증을 했답니다. 이번 라이딩 중에도 힘들지만 인증 후 어린아이처럼 기뻐하는 라이더들이 있었습니다.





Q1. 라이딩을 계획하게 된 동기


오상훈 사우
매번 똑같은 한강 코스에서 주로 라이딩을 하기 때문에 한 번쯤 멀리 떠나 바다와 자연을 보면서 힐링하고 싶어서 투어 라이딩을 계획하게 됐습니다.


김화영 사우
한 달에 한 번 정기 라이딩을 다니고 있지만 작년에 다녀왔던 강원도 동해안 라이딩이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바다를 보며 달릴 수 있는, 그러나 조금은 다른 코스로 다시 가서 타면 좋을 것 같아서 동료들과 계획하게 됐습니다.


Q2. GKL 강남코엑스점 OP팀 자전거 모임은 어떤 모임인가요?

오상훈 사우
강남코엑스점 OP팀 직원들이 모여 매달 한 번씩 정기모임을 갖는 사이클 동호회입니다. 정기모임 이외에도 오프가 맞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소소하게 달리는 시간을 자주 갖고 있습니다.


Q3. 이번 라이딩은 어땠나요?


김화영 사우
예상은 했지만 역시나 생각한 것 이상의 힐링과 행복을 느꼈습니다. 탁 트인 바다의 풍경과 초록초록한 산의 풍경으로 눈 호강하고, 맛있는 음식 덕분에 입도 호강했던 라이딩이었습니다.


Q4. 앞으로 모임의 계획은?


오상훈 사우
다들 잘 타시지만 실력을 좀 더 끌어올려 거리 90km 이상, 획고 1,000미터의 메디오폰도 난이도의 투어 라이딩을 가고 싶습니다. 대한민국의 볼만한 곳은 산악지형이 많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업힐 연습을 꾸준히 할 계획입니다.


Q5. 모임에서 바라는 점은?


김화영 사우
지금처럼 자전거도 열심히 타고, 맛있는 것도 먹으러 가고, 좋은 것, 예쁜 풍경 함께 보며 안전하게 라이딩하는 것입니다. 


Q6. 이번 라이딩에서 힘들었던 점은 어떤 것이 있나요?


오상훈 사우
비 소식이 있어 걱정했는데 당일 약간 흐리기만 해서 라이딩하기에 최적의 날씨였습니다. 또한 이번 라이딩은 국토종주 동해안 코스 중 경북구간으로 짧고, 긴 업힐로 악명높은 곳입니다. 다들 힘들었지만 한 사람도 포기하기 않고 부상 없이 끝까지 완주해 주었습니다.


Q7. 사이클의 매력은?


오상훈 사우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운동이라 생각합니다. 심폐 능력과 지구력 향상 그리고 체중감량에도 크게 도움이 됩니다. 저는 식이요법 없이 사이클만으로 6kg 감량을 해냈습니다. ISD 훈련 (저심박 한시간 이상 주행)을 강력 추천드립니다.


김화영 사우
혼자서도 행복하지만 같이하면 더 행복한 운동이라는 점, 성별과 나이를 떠나서 본인의 노력에 따라 동등하게 라이딩할 수 있는 점, 지구력과 (유리)멘탈을 조금은 강하게 해주는 점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타다 보면 힙업(hip-up)이 돼 있다는 점이 굉장히 매력적입니다.


Q8. 사이클을 배우고 싶은 사우들에게 한마디 해 주세요.


오상훈 사우
혼자 타는 것보다 단체라이딩을 하면 더욱 즐겁고 실력도 빨리 늘게 됩니다. 안 가본 곳도 갈 수 있고요. 저희 모임에서 같이 타 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업힐이 힘든 분들은 아이유 고개, 남산 북악, 동부3고개 순으로 연습하면 좋아요. 근처 남북 코스만 정복해도 대한민국 모든 투어 코스는 갈 수 있으니 자신감이 붙을 겁니다.


김화영 사우
Just do it!





유재갑 기자
사진 김화영 사우


♥ 댓글은 사랑입니다 ♥

목록으로

말풍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