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팀

서브페이지 제목배경

GKL에는 국가대표 감독이 있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크라쉬 종목 ‘김형석’ 감독을 만나다!

2023-11-06

조회 1,219

10
말풍선 12


GKL 사우 여러분! 혹시 ‘크라쉬(Kurash)’라는 운동 종목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으신가요? 낯설지만 보다 보면 뭔가 익숙한 것 같은 이 종목은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포츠입니다.
이번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값진 메달을 획득했는데요. 그 중심에는 GKL 서울드래곤시티점 CS팀의 김형석 사우가 있습니다. 축구보다 재미있고, 야구보다 짜릿한 크라쉬 이야기 함께 들어볼까요?


Q1. 안녕하세요. 김형석 감독님!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크라쉬 종목 ‘김형석’ 감독 >


안녕하세요! 서울드래곤시티점 CS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형석입니다. 아직은 대한민국에서 생소한 ‘크라쉬’ 종목의 국제심판을 하고 있으며,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참여했습니다. 좋은 소식으로 사보를 통해 사우분들에게 인사하게 돼 더욱 반갑습니다.



Q2. 크라쉬라는 종목이 아주 생소한데요. 어떤 종목인가요?


 < 김민규 선수가 득점하는 장면 >


크라쉬(Kurash)는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해 중앙아시아와 중동에서 널리 즐기는 종목으로 ‘정당한 방법으로 목표에 도달한다’는 의미를 지닙니다.


경기 방식을 간략히 설명하자면 두 명의 선수가 경기를 펼치는데 한 명은 파란색 재킷을 입고 다른 한 명은 녹색 재킷을 입습니다. 서로를 땅에 던지고 닿는 면에 따라 승패가 결정되는데 뒤로 떨어지면 승리가 선언되고 측면으로 떨어지면 점수가 부여됩니다.



< 김민규 선수의 경기 영상 >


기술과 경기 방식은 전반적으로 유도와 비슷한 부분이 많으나 도복을 잡고 메치는 기술이 유도보다 다양하게 허락되며 유도의 굳히기 기술은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메치기 기술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역동적입니다. 


시합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고 결승전에 진출하지 못했더라도 두 사람 모두에게 메달 결정전 없이 동메달을 부여합니다.



Q3. 크라쉬 종목 국가대표 감독을 하게 된 계기를 말씀해 주세요.




저는 대학에서 유도학과를 졸업하고, 체육학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기존에 유도 심판 자격을 보유하고 있었는데요. 박사과정에 진학할 때 회사와 제가 하는 업무에 조금 더 접점이 있는 학문을 공부하고 싶어서 경호&보안 학문을 택했고 여러 분야의 사람을 만나게 됐습니다.

이런 인연으로 2017년에 대한크라쉬연맹 심판 제안을 받아 심판 자격을 보유한 후 국제심판 활동을 하고 있었는데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는 심판으로 참가하려고 했는데 좋은 기회로 감독 제안이 들어와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감독으로 참여하게 됐습니다.


Q4.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크라쉬 종목의 성과는 어땠나요?





2018년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 채택 후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크라쉬 종목 최초로 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크라쉬 경기 첫날 남자 66kg 이하급의 권재덕, 90kg 초과급의 정준용 선수가 각각 3위에 올라 동메달 2개를 획득했고, 대회 마지막 날에는 90kg 이하급의 김민규 선수가 은메달을 추가했습니다.


Q5. 회사 업무와 병행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을 텐데 어떠셨나요?


크라쉬는 다른 인기 종목에 비해 관심과 지원이 부족해 선수촌 외에서 훈련을 해야 했습니다. 처음 훈련지는 청주였는데 데이타임 출근 전인 오전 훈련에 참여했고 휴무 전날에는 밤 10시에 퇴근해 곧장 청주로 가 휴무에는 최대한 훈련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아시안게임을 한 달 앞두고는 서울의 한국체육대학교에서 훈련하게 돼 나잇타임 출근 전 저녁 시간과 휴무를 활용해 지도했고, 아시안게임 기간은 공가가 나와 무리 없이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선수촌 외 훈련이라 회사와 병행하면서 이동이 많아 조금 피곤한 날도 있었지만 열악한 훈련 환경에서도 선수단이 불평불만 없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오히려 서로 으쌰으쌰 격려하며 더 열심히 훈련했던 것 같습니다.



Q6.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먼저, 대표 선수 선발부터 훈련까지 힘들었을 텐데 불평불만 없이 최선을 다해 잘 따라와 준 선수들에게 감사합니다. 그 노력이 훌륭한 결과로 이어져 더할 나위 없이 기쁩니다.

이번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성과를 통해서 많은 국민이 크라쉬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Q7. 향후 계획이 어떻게 되세요?



GKL에서의 김형석 과장으로 회사업무에도 열심히 임할 것이고, 회사 밖에서의 김형석으로는 2026 아이치나고야 아시안게임에서 크라쉬 종목 대한민국 최초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3년 동안 선수들과 열심히 준비할 것입니다. 좋은 소식으로 다시 인사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Q8. 마지막으로 사우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 값진 결과를 얻고 입국한 김형석 감독과 크라쉬 국가대표 선수단 >


우선 회사에서 맡은 직무에 최선을 다하고 회사 외적으로도 사우분들이 주어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일 또는 하고 싶은 일을 고민해 보면 좋겠습니다. 저 또한 내외부적으로 늘 발전하는 GKL의 일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시안게임에 다녀올 수 있도록 공가를 허락해 주신 사장님과 저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사우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유도와 비슷한 듯 다른 매력을 가진 크라쉬 이야기 재미 있으셨나요? 아직은 생소한 종목이지만 김형석 감독과 선수들의 노력으로 이번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기쁨의 결실을 맺으며 널리 이름을 알렸는데요. 


김형석 감독의 이야기에서 2026년의 아이치나고야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대한민국 선수단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좋은 결실을 발판 삼아 더 큰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김형석 감독을 함께 응원하겠습니다!





글/사진 최송아 기자




♥ 댓글은 사랑입니다 ♥

목록으로

말풍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