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KL 스페셜

서브페이지 제목배경

한∙중∙일 비슷한 듯 다른 설날 풍경

2024-02-02

조회 730

말풍선 216


민족 최대 명절 ‘설날’이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설날은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 친지들과 맛있는 음식을 나누며, 새로운 한 해 맞이를 기념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명절인데요.
가까운 나라인 중국과 일본에도 설날과 비슷한 듯 다른 새해맞이 큰 명절이 있습니다. 설날을 맞이해 동아시아 3개국의 설날 모습을 함께 구경하고 비교해 볼까요?


풍요로운 한 해를 기원하는 대한민국의 설날


< 복조리로 한 해의 복을 비는 대한민국의 대표 명절 ‘설날’ >


대한민국의 ‘설날’은 음력 1월 1일입니다. 설날 하루 전과 다음 날까지 설 연휴 3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는데요. 설 연휴가 주말과 겹칠 경우 올해처럼 대체공휴일이 적용되기도 합니다.


전통적인 대한민국의 설날 풍습은 아침 일찍 복조리를 벽에 걸어 한 해의 복을 비는 것으로 시작해 설빔(새해를 맞이해서 설날에 새것으로 갈아입는 옷)을 입고 차례를 지내거나 성묘하러 갑니다.


그 후에는 가족들과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고 아랫사람은 웃어른에게 세배하면 답례로 세뱃돈을 받기도 합니다. 그리고 민속놀이인 윷놀이나 연날리기 등을 함께하며 즐거운 명절을 보냅니다.


< 설날에 빼놓을 수 없는 떡국 >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설음식은 모두 다 아는 것처럼 ‘떡국’인데요. 한국에서는 나이 한 살 더 먹는 것을 떡국 그릇 수에 비유하기도 할 만큼 설날에 빼놓을 수 없는 음식입니다.


우리 조상들이 설날에 떡국을 먹은 이유는 긴 가래떡처럼 오래 무병장수하라는 의미와 새하얀 가래떡처럼 깨끗한 새해를 시작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동그랗게 썬 가래떡이 옛 동전인 ‘엽전’을 닮아 물질적 풍요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설날마다 떡국을 먹었습니다.


< 갈수록 변화하는 대한민국의 설날 풍경 >


오늘날의 설 풍경은 사람들의 변화된 삶의 방식이나 가치관에 따라 예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는데요. 1인 가구의 증가로 혼자 설날을 보내는 ‘혼설족’, 명절 연휴 때 귀성 후 여행을 떠나는 ‘D턴족’, 부모님을 모시고 고향 근교에서 휴가나 호캉스(호텔+바캉스)를 즐기는 ‘J턴족’ 등 이전과는 다른 다양한 설날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새해에 좋은 일만 생기길 바라는 마음으로
악귀를 쫓아내는 중국의 춘절(春節)


< 춘절 풍습 중 하나인 홍등 >


춘절은 중국의 새해맞이 명절이자 봄맞이 축제로 중국을 비롯한 중화권의 가장 큰 명절입니다. 대한민국의 설날과 같이 음력 1월 1일이 춘절 당일이며, 춘절 연휴 기간은 보통 1주일 이상으로 긴 휴일을 보내는데요.


그 이유는 중국의 넓은 영토 면적 때문에 고향까지 이동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2024년 올해의 춘절은 양력 2월 10일부터 17일까지 총 8일 간으로 역대 최장이라고 합니다.


춘절에는 민족대이동이라 할 만큼 수많은 중국 인구가 고향으로 돌아가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냅니다. 그리고 중국 역시 다양한 전통적인 춘절 풍습이 있는데요. 춘절에는 거리 곳곳에서 빨간 홍등을 볼 수 있고, 악귀를 쫓기 위해 큰 소리를 낸다고 하여 ‘폭죽놀이’를 하며, 복이 쏟아지라는 의미로 ‘복(福)’ 글자를 거꾸로 붙여 둔답니다.


< 덕담과 함께 건네는 ‘홍빠오’ >


또한 대한민국의 세배와 비슷하게 바이니옌(拜年)이라는 새해 인사를 하면 붉은색 봉투 ‘홍빠오(红包)’에 돈을 담아 전달하는데요. 이때 홍빠오를 건네면서 “꽁시파차이(恭喜发财): 돈 많이 버세요!”라고 덕담을 건넵니다.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용춤과 사자춤 공연, 등불 놀이 등의 성대한 전통 행사를 하기도 합니다.


< 춘절의 대표 음식 녠가오(年糕) 출처 ⓒ Wikimedia/Miuki >


춘절의 대표 음식을 꼽자면 떡과 만두, 녠가오(年糕)와 지아오즈(饺子)인데요. 녠가오는 쌀가루 떡으로, 새해에 좋은 일이 일어나라는 뜻의 녠가오(年高)와 발음이 같습니다. 지아오즈(饺子)는 ‘饺子’의 ‘饺’가 交 (사귈 교)와 발음이 같아 지난해는 가고, 새로운 해가 온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설 전날에는 온 식구가 모여서 녠예판(年夜饭)이라는 만찬을 즐기는데 닭과 생선 요리는 녠예판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리입니다.



대한민국과 비슷한 듯 다른 일본의 오쇼가츠(お正月)



오쇼가츠 (お正月)는 새해 첫날(양력 1월 1일)에 한 해의 시작을 축하하는 일본 최대 명절입니다. 법정 공휴일로는 양력 1월 1일부터 3일까지지만 12월 29일부터 다음 해 1월 3일까지 쉬는 기업이 많습니다.


오쇼가츠(お正月)에 연하장을 주고받거나 일본의 세뱃돈인 오토시다마(おとしだま)를 어린아이들에게 준다는 점은 한국 설날의 모습과 비슷한데요.


일본의 오쇼가츠(お正月)만의 풍습 중에는 신을 맞이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신이 헷갈리지 않고 집을 잘 찾을 수 있도록 하는 표식을 집 현관에 장식하거나 신사나 사찰로 참배하러 갑니다. 참배 후 오미쿠지(おみくじ)라는 제비뽑기로 한 해 운세를 점치기도 합니다.


< 오세치 요리 출처 ⓒ Wikimedia/Masaaki Komori >


오쇼가츠(お正月)의 대표 음식에는 카가미모치(鏡餅)와 오세치 요리(おせち料理) 그리고 오조니(お雑煮)가 있는데요. 카가미모치는 신에게 바치는 떡으로 각각 다른 크기의 떡을 2개 겹쳐 올린 것입니다.


오세치 요리는 각각의 재료 이름에 무병장수, 자손 번영 등 좋은 의미를 지닌 음식이 담긴 모둠 요리로 일본인들은 매년 신년이 되면 오세치 요리를 먹습니다. 오조니는 맑은장국에 떡이나 각종 야채, 생선이나 고기 등을 넣고​ 끓인 음식으로 일본식 떡국이랍니다.



역시 비슷한 문화를 가진 만큼 한중일의 새해맞이 명절 풍경도 많이 닮아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중국과 일본에서 오는 손님이 많은 세븐럭 카지노인 만큼 올해 설에는 손님들의 모국어로 신년 인사를 건네 보는 것은 어떨까요?


중국어: “新年快乐”(xīn nián kuàilè / 씬 니엔 콰이러)


일본어: “明けましておめてとうございます。” (아케마시떼 오메데토 고자이마스)



연중무휴로 24시간 운영되는 영업장 특성상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근무하는 사우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사우분들 모두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Mini Quiz!

대한민국 대표적인 설 음식은 무엇일까요? (OO)






글/사진  전은별 기자


♥ 댓글은 사랑입니다 ♥

목록으로

말풍선 댓글0